바로가기 메뉴
메인메뉴 바로가기
본문내용 바로가기
우측메뉴 바로가기
하단 바로가기
공지사항

공지사항

홈 > 자료마당 > 공지사항

  • 건강식품 '노니' 주의보…분말·환제품서 쇳가루 최대 56배 검출
  • 작성자 :관리자 부서 :식품정책과 등록일 :2018-12-04조회수 :147
  • 첨부주요언론동향(12.4).pdf (309 KB)

<연합뉴스>       네이버, 가장 많이 본 뉴스(12.4.)


방현덕 기자 = 최근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끄는 '노니' 제품 일부에서 기준치의 수 십 배에 달하는 금속성 이물(쇳가루)이 검출됐다.


서울시는 10월 23일∼31일 국내 온라인몰·재래시장 등에서 판매 중인 노니 제품 27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분석한 결과 9건에서 쇳가루가 기준치(㎏ 당 10.0㎎ 미만)를 최소 6배에서 최대 56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 다.


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나온 제품은 ▲ 선인촌 노니가루 ▲ 선인촌 노니환 ▲ 동 광종합물산(주) 노니환 ▲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▲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▲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▲ ㈜푸른무약 노니 ▲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▲ 행복을 파는시장 노니환 등 9개 제품이다.


노니는 열대식물 열매이다. 주로 분말, 차, 주스 등으로 섭취한다.


서울시는 "부적합 판정을 받은 9건은 모두 국내에서 분말·환으로 제조한 제품"이라 며 "외국에서 가공한 수입 완제품 4건 중에는 부적합 제품이 없었다"고 설명했다.


시는 부적합 제품을 전량 회수·폐기했으며 식품 당국에 업체에 대한 행정조치를 의 뢰했다. 또 노니의 효능 등을 허위·과대광고한 8개 업체를 고발하고 앞으로 제조· 판매업체를 주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.